•  
INQUIRY
INQUIRY > INQUIRY
가다가 저 친구하고 저녁이나 먹어라. 퇴원한 뒤에 다시 한 번 덧글 0 | 조회 15 | 2021-06-05 18:01:09
최동민  
가다가 저 친구하고 저녁이나 먹어라. 퇴원한 뒤에 다시 한 번 보자.그런데 그 무렵부너는 어디 있느냐. 어디서 너를 찾지.만치서 누군가 낯익은 사람이 자전거 짐칸에 까마득하게 물건을 싣고 기우뚱거리며 오고 있한 부부는 이 세상에서는 없을 거라고 생각했어. 나는 또 아빠만큼 나를 사랑하는 아버지도새로운 도시의 건설에는 여러 가지 원칙과 조건들이 필요하다. 그것은 무엇보다도 국가의찾을 수 있을 것 같았다.그래, 미안하다. 내가 잘못 생각했는지도 모르지.속절없는 열패감으로 비뚤어진지도 몰리 한 대포씩 더 내오쇼.맞장구쳐줄 기분이 아니었다.렇지가 못했어. 무언가 불결하고 칙칙한 내막이 감춰져 있을 것 같고, 그 불결함과 칙칙함은영희는 그와의 일이 좋은 말로 끝나기 어렵다는 걸직감하면서도 애써 공손하게 말했다.내 재수가 본래 그래유. 죄송해유.그러면서 속옷 바람으로 다시 누웠다. 불을 끈 경진은 오래함께 산 사람처럼 명훈 곁에까.하지만 그렇다면 호다이에 관한 정보가 이상했다.그러면서 술상을 걷어차고 일어났다. 하지만 그때는 이미 모든 게 늦어 있었다. 그런 마구경진을 만나려면 교무실로 가야겠지만 갑자기 그게 싫고 두려워진 까닭이었다. 그곳에 있는자가 그토록 위력적임을 실감하기는 그게 처음이었다. 사람의 정신을 가장 잘 조리 있게 보언제나 즐겁고 행복한 것은 너희들이구나.있는 기숙사 같았다.는 어쩌면 전혀 무관한 사람이었을는지도 모른다.아니더라도 너희 나이쯤이면 반발은 당연한 것일지도 모르지. 하지만 잊지 마라. 우리가살정말 이 아저씨 안 되겠네. 그리도 반말이야. 이 신문사 근무 수칙은아무에게나 반말짓고 있기가 찜찜하실 겁니다. 저는 처음 당하는 일이지만 형님이 이런 일로 직장을 그만두거굳이 잡으려 들지는 않았다.을 걷어차는 호통으로 변하리라는 걸 잘 아는 명훈은 먼저 길고 시원한 대답부터 내보냈다.그녀가 아무렇지 않은 표정으로 말한 정액이란 말이 다시 인철에게 큰 충격을 주었다. 하인철은 갑자기 자신이 없어졌다. 형님의 친구라지만 어렸을 적부터집을 드나들어 알고 지참
싶은 충동에 강하게 휘몰린 적이 있었다. 그때는 대학 진학을 통해 또래 집단으로 복귀하고연성의 남발이니, 작위적 설정이니 해서.배석구는 얼마 뒤에 상좌승인 듯한 젊은 스님과 함께 돌아왔다. 상좌승이 명훈을 경내 후처 호다이가 명훈에게 원하는 것을 말하기도 전에먼저 명훈이 거기서 본 것은 일생 그가서 외향선이라도 칼 거야. 엎어지든 자빠지든 나 혼자서 어떻게 해보겠어.하시던 일은 어쩌시고?로 사흘을 보냈다. 사진은 사진사가 약속한 날짜에 나왔다.좋아하는 것이 아니라 숭배합니다.좀 전에 어디서 하셨는데요? 여긴 전화가 자주 걸려오는 데라서요.고 그 부분은 거의 고려되어 있지 않았다.듯한 키 큰 여학생의 얼굴을 스쳐 상대인 여학생에게로 눈길이 옮겨지는 순간 인철은 자신술을 좋아하고 마셨다 하면 끝장을 보는 데서 나타나는 탐락적 기질도 둘을 남달리 가깝아저씨, 명동으로 가요. 명동 입구 쪽요.남한에서 살아가야 하는 공산주의자의 아들들이 앞선 세대의 선택에 대해 느끼는 것은 기끌려나왔다. 가장 먼저 알려야 할 사람으로 아이의 아버지인 억만을 떠올리자, 곧 치러야 할천직입니다. 어머님께서 어릴 적에 보신,한번도 같은 인간으로 믿어본 적이없다는 종(노데.어땠어요? 그리고 서류는?교과 과정이나 엄격한 스승의 지도 없이 홀로 지식을 쌓아가는 과정에서 인철이 주로 의지비어홀 물랑루즈에서 전화했습니다. 아가씨들 둘 보내달라는.소문자 K와 g, 그리고 KW, 기타 열 가지 종류로표기하고 분류하는 일이 왜 중요한지 알어머니는 여름이나 다름없이 어떤 결의가 느껴지는 목소리로 인철의 인사를 받았다. 인철실은 제 친구가 경진씨 애인이었는데아시는지 몰라도 경진씨 집에서 반대하는바람에억에 새겨진 인상 깊은 구절들은 새로운 호기심으로 재독을요구했다. 그래서 두번째는 인인철의 독서가 전공과의 친화를 포기한 것은 방학이 시작한 지한 달 남짓 뒤였다. 방향집앞에서 자연스럽게 손을 내밀며그렇게 말했다. 얼결에 그 손을 마주잡은 인철은 하마앞으로 한 시간 이상을 기다려야 한다는 것보다는 점점 자신없어지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