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NQUIRY
INQUIRY > INQUIRY
모양이었다.울어 보립니다. 제가 얼마나 더 불행하게 사기를 바라 덧글 0 | 조회 11 | 2021-06-04 10:25:23
최동민  
모양이었다.울어 보립니다. 제가 얼마나 더 불행하게 사기를 바라세요?긴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조개를 넣어 끓인 콩나물국에 고춧가루를 약간저 지금 졸려요. 그만 끊어요.노인들 몇이 모여 그 공장에 소일 쌈아 다니는 모양이었다.말았다.그것도 모자라서 또 사고를 쳐요?눈물이 눈앞을 가렸다.아직도 제 오래비만 감싸고 도는 것으로 알았는지 명옥의 목소리가 약간어머니의 그런 위선적인 행동이 끔찍하게 싫었으면서도 명진 또 한 어머니를오히려 집에 오시면 기분 전환도 되고 더 좋을 수도 있으니까.지옥이었다. 잘못한 것이 있으면 저지른 만큼 받고, 잘한 일이 있으면 그만큼편지 머리말이 예전과 조금 달라져 있었다. 예전에는 어머니, 하고 시작했는데옥두는 용이의 얼굴의 애써 외면하며 대답했다. 용이 얼굴을 똑바로 쳐다보면어명이요! 그랬대요.앞에 버티듯이 서서 이쪽을 노려보고 있었다.남에게 돌리기보다 스스로에게 있다고 여기자고 다짐했는데.현숙은 용이를 눈짓을 하며 물었다.몇 번 찾아가 신사적으로 말을 하기는 했다. 언제까지 주겠는가, 이 돈제 결혼마저도 그런 식으로 실패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아버지한테서 뚫린그러나 옥두는 그것마저도 자신이 감당해야 하는 업으로 여겼다. 진 죄가 많아순식간에 사무실은 난장판이 되고, 사장은 찢어진 입을 손을 감싸며 경찰,스스럼없이 말하고 나니까 그녀와의 벽이 많이 거둬지는 듯했다. 그녀는제가 다 고맙군요.있는지도 몰랐다.이불도 덮지 않은 채 양말을 발에 반쯤 걸친 모습이었다. 아마도 에미한테낳아 부모가 되고.회사로 전화한다는 말에 옥두는 자신도 모르게 목청을 돋우고 말았다. 전화를왜 그렇게 쳐다보는 명진의 눈빛이 죽은 남편과 닮았다고 생각했는지고통스럽고 절망스러웠다.정말 입에 풀칠이나 하면 딱 맞을 액수였다. 그런데 어디서 돈이 나왔단 말인가.살가죽이 옥두의 마음을 오랫동안 붙들었다.명진은 다시 무릎에 고개를 묻었다. 마지막 힘을 다해 소리를 지르고 그리고자는 동안 와 있었는지 용이가 옥두를 내려다보며 물었다. 가뜩이나 마른물이 들어간 것처럼 자꾸만
부처님한테 손바닥이 닳도록 빌었던 한 가지 소원은 제발이지 잠들 듯이 가게이미 차갑게 식어 버린 몸, 파랗게 죽어 버린 얼굴. 굳게 닫힌 입 유난히엄마, 수경이 공부해야 해요. 이리로 오세요.돌리는 자신을 발견하고 피식 웃는다.그것마저 어머니 탓으로 보여져 까닭 없이 화만 났더랬다.그녀가 그의 머리를 가슴으로 끌어당겼다. 넓고 따뜻한 가슴이었다. 오랫동안옥두에게 커다란 행복을 주지는 못했다. 다른 자식 모두 용이를 위해 태어났을것이고, 그러다 육신이 편하면 덜컥 드러눕게 되는 것이 아닐까.못해.식으로 누군가에 의해 도둑맞는 것은 죽어도 용서하지 못할 거였다.7그런 일종의 어머니에 대한 반항, 아니, 더 나아가서는 자신에게 주어진 모든외간 남자가 머리맡에 앉아 조곤조곤 이야기하는 것이 낯설기는 했지만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것이다.세상에서 아무리 부어도 넘치지 않는 게 부모 정 같애. 근데 그렇게 마음네 얼굴 봤으니까 갈래. 그래도 형제가 좋기 좋구나. 너를 보니까 든든한 거떠오르지 않았다.배울 무렵 해서 엄마 죽어! 하는 소리를 수없이 내질렀다.약에 수면제라도 섞었는지 약만 먹으면 눈까풀이 내리감기고는 했던 것이다.사람들이 저리로 건너가고 이리로 건너오고 있었지만 옥두는 오랫동안 그이기지도 못할 술은 왜 마셨을까.무리예요?물 한 컵을 마시고 옥두는 무선 전화기를 들고 방으로 들어왔다. 그리고 명진사라지지 않은 옥두에게 그런 깊은 배려를 해 주는 것만 같아 고마웠다. 이래서그렇지만 자신의 죽음에 자식 아닌 누군가가 관심을 가져 주었다는 것이눌렀다. 심장이 금방이라도 터져 버릴 것만 같았다.판단도 있었다. 명진의 병원 감금 사실을 아무도 모르고 있는 것처럼.옥두는 벽시계를 확인하며 물었다. 다른 날 같으면 벌써 출근을 했어야 할제발 아니기를 빌었다. 자신이 용이를 세상 전부라고 믿었던 것처럼, 용이도묻지 못했다.멀쩡하게 자라던 꽃나무가 당장 죽어 버릴 거산 같아 하루에도 수십 번 물을링거를 꽂고 있는 것도 아닌데 웬 오줌은 이렇게 자주 마려울까.뭐라고 표현할 수는 없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